행정

부천시
부천시 인사
원미구(2016. 7.4 폐지)
소사구(2016. 7.4 폐지)
오정구(2016. 7.4 폐지)
행정복지센터ㆍ동(洞)
부천도시공사(前시설관리공단)
경기도
중앙부처
현안 과제
지하철
추모공원
공유재산
행정조직
해외교류&방문
재산신고
우체국

탑배너

경기도, 월례조회 확 바꿔… 직원과 소통시간 확대
직원 행복 토크쇼 도입… 단상ㆍ발언대 없애
마주보고 대화 ‘수평적 문화’… 탈권위와 파격 
더부천 기사입력 2019-08-01 15:50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585
| AD |
경기도 월례조회가 도지사와 직원들이 함께 얘기를 나누는 진정한 소통의 장으로 탈바꿈한다.

1일 경기도에 따르면 2일 열리는 ‘8월 공감ㆍ소통의 날(월례조회)’부터 ‘직원행복 토크쇼’를 마련,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각 실국 직원들이 소통하는 시간을 마련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이재명 지사 취임 후 지난해 9월부터 월례조회를 ‘공감ㆍ소통의 날’로 이름을 바꾸고 사전 공연과 이벤트를 도입하는 등 많은 변화를 추진해 왔다.

하지만 도지사가 자신의 도정철학을 30여분 정도 직원들에게 전달하는 ‘도지사 인사말’이 전체 행사의 절반 이상을 차지해 기존 월례조회와 차별점이 없다는 지적이 있었다.

또한 도지사와의 직접 소통의 기회가 부족하다는 건의에 따라 8월부터 ‘공감ㆍ소통의 날’ 개편을 통해 도지사 인사말을 10분 내외로 줄이는 대신, 각 실국 직원을 초대해 20여분 정도 현장에서 직접 소통하는 ‘직원 행복 토크쇼’와 10분 정도의 놀이행사를 도입하기로 했다.

이 달은 ‘공정분야’를 주제로 공정국 소속 공정소비자과, 특별사법경찰단, 체납관리단 직원 6명이 참가해 현장에서의 애로, 느낀 점, 앞으로의 발전 방향 등에 대해 이 지사와 토론에 나선다.

행사장 배치도 변화를 주기로 했다. 단상과 발언대 등 권위의 상징인 기존 장치를 모두 없애고 도지사도 단상에서 내려와 직원과 함께 마주 앉는 수평적 분위기로 행사장 배치를 바꿨다.

경기도 관계자는 “직원들과 마주앉아 수평적인 분위기에서 대화를 나누는 탈권위와 파격을 통해 창의적이고 자유로운 업무문화를 형성할 수 있는 하나의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한 달에 한 번 있는 지루한 시간이 아니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유쾌한 시간이 되도록 착실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이재명 지사는 청사방호(2명), 대민상담(2명), 청소관리(1명) 등 총 5명의 현장노동자에게 도지사 포상을 수여할 예정이다.

앞서 경기도는 “현장노동자에 대한 처우개선을 위해 지난해 11월 포상 수혜비율을 현재 2.9% 수준에서 2020년까지 6%로 확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행정

2020윈터스쿨

  • 2020윈터스쿨
· 부천문화원, 2020년 ‘부천한옥마을 전..
· 부천시체육회, 초대 민간 회장 선출 2..
· 18일 밤 올가을 ‘첫 눈’(?)… 눈발 ..
· [동아시안컵] 한국 1-0 중국 [후반전]
· 경기도 북부청사 여권업무, 2020년 1월..
· 경기도 체납관리단, 복지사각지대 해소..
· ‘경기여성 취업지원금’ 1천명 모집에..
· 경기도, 시흥시에 전국 최대 수도권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