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ㆍ의료

이슈 & 정보
보건소
병원ㆍ약국
건보공단
맛집/요리
패션ㆍ요리
취미ㆍ여행
가족ㆍ육아
전염병
반려동물

탑배너

[코로나19] 신규 확진 561명ㆍ누적 8만6천128명… 사망 1천550명ㆍ완치 7만6천513명ㆍ격리중 8천65명ㆍ검사중 7만1천116명 2월 19일 0시 기준
국내 발생 533명ㆍ해외유입 28명… 105일째 세 자릿수 이상 발생
인구 10만명당 발병률 166.12%ㆍ완치율 88.84%… 사망자 6명
수도권 누적 확진자 5만3천584명… 전체 확진자의 62.21% 차지 
더부천 기사입력 2021-02-19 09:45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467
| AD |
[속보]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 청장)는 2월 19일 0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전날(2월 18일 0시) 대비 561명(국내 발생 533명, 해외 유입 28명)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지난해 12월 8일(594명) 이후 34일 만인 지난 1월 12일부터 엿새째 500명대에 이어, 18일에는 지난해 11월 25일(382명) 이후 54일 만에 300명대로 돌아선 뒤 300명대와 400명대를 오르내리다가 지난 1월 17일(520명) 이후 열흘 만인 1월 27일 500명대에 이어 다시 300명~400명대를 반복하면서 5~7일 300명대, 8일 지난해 11월 23일(271명) 이후 77일 만에 200명대, 9일 300명대, 10일 엿새 만에 400명대, 11일 지난 1월 27일(559명) 이후 15일 만에 500명대, 12일 400명대, 13~15일 사흘째 300명대, 16일 나흘 만에 400명대, 17일 38일(지난 1월 10일 665명) 만에 600명대에 이어 18일 600명대, 8일 만인 19일 500명대를 기록했다.

의심신고 검사자 수는 4만2천778명, 수도권 임시선별검사소 검사 건수는 3만2천718건(확진자 80명- 익명검사 신규 확진자는 신상정보 확인 및 역학조사 등을 진행해 확진자 통계에 반영)으로, 총 검사 건수는 7만5천496건이며 신규 확진자는 총 561명이라고 질병관리청은 설명했다.

올해 들어 신규 확진자는 2021년 1월 1일 1천29명. 2일 824명, 3일 657명, 4일 1천20명, 5일 715명, 6일 840명, 7일 870명, 8일 674명, 9일 641명, 10일 665명, 11일 451명. 12일 537명, 13일 562명, 14일 524명, 15일 513명, 16일 580명, 17일 520명, 18일 389명, 19일 386명, 20일 404명, 21일 401명, 22일 346명, 23일 431명, 24일 392명, 25일 437명. 26일 354명, 27일 559명, 28일 497명, 29일 469명, 30일 458명, 31일 355명, 2월 1일 305명, 2일 336명, 3일 467명, 4일 451명, 5일 370명, 6일 393명, 7일 372명, 8일 289명, 9일 303명, 10일 444명, 11일 504명, 12일 403명, 13일 362명, 14일 326명, 15일 344명, 16일 457명, 17일 617명, 18일 621명, 19일 561명으로 105일째(지난해 11월 8일 143명 이후) 세 자릿수 이상을 기록한 가운데,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세와 확진자 비율이 여전히 높은 수치를 보이고 있다.

이로써 총 누적 확진자수는 8만6천128명(해외유입 6천837명)이며, 신규 격리해제자(완치자)는 617명으로 총 7만6천513명(완치율 88.84%)이 격리 해제돼 현재 8천65명이 격리(치료) 중이다.

위ㆍ중증 환자는 153명이며, 사망자는 6명으로 지난 1월 27일 41일 만에 한 자릿수로 돌아선 이후 한 자릿수와 두 자릿수를 오르락내리락 하는 가운데 닷새 만인 6일부터 10일까지 한 자리수, 11~12일 두 자릿수, 13~19일 이레째 한 자릿수를 기록한 가운데 누적 사망자는 1천550명(치명률 1.80%)이다.

격리 치료를 받는 확진자는 62명이 줄어 8천65명으로 감소했고, 검사가 진행 중인 사람은 396명이 늘어 7만1천116명으로 증가했다.

밤사이 새롭게 확진된 환자 561명은 경기 189명, 서울 180명, 인천 38명, 충남 24명, 경북 22명, 충북 18명, 부산 16명, 울산 12명, 대구 11명, 전남 10명, 경남 9명, 강원 7명, 광주 4명, 대전 4명, 전북 3명, 제주 3명, 세종 1명, 검역 10명 등 전국 17개 시ㆍ도에서 추가 확진자와 나왔다.

국내 발생은 경기 182명, 서울 177명, 인천 37명, 경북 22명, 충남 21명, 충북 18명, 부산 16명, 울산 12명, 대구 10명, 전남 10명, 경남 9명, 강원 5명, 대전 4명, 광주 3명, 전북 3명, 제주 3명, 세종 1명이다.

해외 유입은 경기 7명, 서울 3명, 충남 3명, 강원 2명, 대구 1명, 인천 1명, 광주 1명, 검역 10명이다.

전체 누적 확진자 8만6천128명 중 수도권 지역 누적 확진자는 ▲서울 2만7천107명(31.47%), ▲경기 2만2천232명(25.81%), ▲인천 4천245명(4.93%)로 수도권 누적 확진자는 5만3천584명으로 전체의 62.21%를 차지했다.

특히 2월 19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561명 가운데 수도권 지역 발생 환자는 72.55%인 407명(서울 180명, 경기 189명, 인천 38명)으로, 어제(18일) 443명(서울 185명, 경기 241명, 인천 17명) 보다 36명이 줄었지만, 수도권의 신규 확진자 비율은 여전히 높은 수치를 보였다.

서울의 누계 확진자 수는 5월 15일부터 경기도를 추월했고, 11월 20일부터 대구의 누적 확진자 수를 추월했으며, 특히 12월 6일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섰다.

경기도 누적 확진자 수도 12월 1일부터 대구의 누적 확진자 수를 추월했고, 12월 15일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었고, 2월 3일 2만명을 넘어섰다.

비수도권 지역 누적 확진자는 ▲대구 8천537명(9.91%), ▲경북 3천164명(3.67%), ▲부산 3천117명(3.62%), ▲충남 2천366명(2.75%), ▲경남 2천138명(2.48%), ▲광주 1천974명(2.29%), ▲강원 1천792명(2.08%), ▲충북 1천690명(1.96%), ▲대전 1천173명(1.36%), ▲전북 1천108명(1.29%), ▲울산 993명, ▲전남 810명, ▲제주 556명, ▲세종 214명 등이며, ▲검역 2천912명(3.38%)이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월 19일 0시 기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의사환자 누계)은 확진자를 포함해 634만5천992명이며, 이 중 97.52%인 618만8천748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2021년 2월 들어서는 2월 1일 305명, 2일 336명, 3일 467명, 4일 451명, 5일 370명, 6일 393명, 7일 372명, 8일 289명, 8일 303명, 10일 444명으로, 96일째 세 자릿수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으며, 1월 31일~2월 2일까지 300명대, 3~4일 이틀째 400명대, 5~7일 사흘째 300명대, 8일에는 지난해 11월 23일(271명) 이후 77일 만에 200명대, 9일 300명대, 10일 엿새 만에 400명대. 11일 보름 만에 500명대, 12일 하루 만에 400명대, 13~15일 사흘째 300명대, 16일 나흘 만에 400명대, 17일 38일(1월 10일 665명) 만에 600명대, 18일 600명대, 19일 500명대를 기록했다.

■경기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2만2천232명(완치 1만9천863명ㆍ사망 473명ㆍ격리중 1천896명- 시ㆍ군별 현황- 2월 19일 0시 기준

▲고양시 2천71명, 부천시 1천781명, 성남시 1천763명, 용인시 1천554명, 수원시 1천388명, 평택시 1천375명, 남양주시 1천196명, 안산시 1천188명, 안양시 1천82명, 의정부시 907명, 김포시 780명, 파주시 714명, 화성시 662명, 시흥시 636명, 광주시 644명, 광명시 628명, 군포시 602명, 구리시 417명, 하남시 376명, 양주시 335명, 포천시 318명, 오산시 279명, 이천시 260명, 양평군 240명, 의왕시 198명, 여주시 189명, 안성시 185명, 가평군 130명, 동두천시 116명, 연천군 115명, 과천시 103명.
▲지금까지 경기도내에서 확진환자 접촉자는 총 18만5천125명(격리 해제 14만6천468명, 격리 치료중 3만8천657명)에 달하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해 8월 20일 연천군에서 1명이 추가 확진되면서 31개 시ㆍ군 모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2021년 1월에는 1일 1천29명, 2일 824명, 3일 657명, 4일 1천20명, 5일 715명, 6일 840명, 7일 870명, 8일 674명, 9일 641명 10일 665명, 11일 451명, 12일 538명, 13일 562명, 14일 524명, 15일 513명, 16일 580명, 17일 520명, 18일 389명, 19일 386명, 20일 404명, 21일 401명, 22일 346명, 23일 431명, 24일 392명, 25일 437명, 26일 354명. 27일 558명, 28일 497명, 29일 469명, 30일 458명, 31일 355명 등 86일째 세 자릿수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한편, 코로나19 발생 첫 해인 지난해(2020년) 국내 신규 확진자 발생 추이를 보면, 초발환자(첫 감염자) 중 한 명으로 추정되는 경기도 용인시 66번 환자(29세 남성)가 지난해(2020년) 5월 6일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8일 12명, 9일 18명, 10일 34명, 11일 35명, 12일 27명, 13일 26명, 14일 29명, 15일 27명, 16일 19명, 17일 13명, 18일 15명, 19일 13명, 20일 32명, 21일 12명, 22일 20명, 23일 23명, 24일 25명, 25일 16명, 26일 19명, 27일 40명, 5월 28일 79명, 29일 58명, 30일 30명, 31일 39명이었다.

6월 들어서는 1일 35명, 2일 38명, 3일 49명, 4일 39명, 5일 39명, 6일 51명, 6월 7일 57명, 8일 38명, 9일 38명, 10일 50명, 11일 45명, 6월 12일 56명, 13일 49명, 14일 34명, 15일 37명, 16일 34명, 17일 43명,18일 59명, 19일 49명, 20일 67명, 21일48명, 22일 17명, 23일 46명, 24일 51명, 25일 28명, 26일 39명, 27일 51명, 28일 62명, 29일 42명, 30일 43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7월 들어서는 1일 51명에 이어, 2일 54명으로 이틀 연속 50명대 추가 확진에 이어, 3일 63명, 4일 63명, 5일 61명으로 사흘 연속 60명대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해 4월초(4월 1~5일) 이후 3개월 만에 가장 많은 추가 확진자가 이어졌고, 6일 48명, 7일 44명에 이어 8일 63명, 9일 50명, 10일 45명에 이어 보름(15일) 만인 11일 35명으로 떨어졌다가 12일 44명에 이어 닷새 만인 13일 62명이 추가 확진됐고, 14일과 15일 이틀째 30명대, 16일 61명, 17일 60명, 18일과 19일 30명대, 20일 20명대, 21일 40명대, 닷새만인 22일 63명, 23일 59명, 24일 41명, 25일 113명, 26일 58명, 27일 25명, 28일 28명, 29일 48명, 30일 18명, 31일 36명을 기록했다.

8월 들어서는 1일 31명. 2일 30명, 3일 23명, 4일 34명, 5일 33명, 6일 43명, 7일 20명, 8일 43명, 9일 36명, 10일 28명, 11일 34명, 12일 54명, 13일 56명, 14일 103명, 15일 166명으로 증가 추세를 보이면서, 16일에는 279명으로 대구·경북 중심의 1차 대유행이 정점(2월 29일 909명)을 찍었고 확산세가 거셌던 3월 6일(518명), 3월 8일(367명) 이후 161일 만에 가장 많은 숫자를 기록했고, 17일 197명, 18일 246명, 19일 297명, 20일 288명, 21일 324명, 22일 332명, 23일 397명(3월 7일 483명- 전원 지역 발생 이후 169일 만에 가장 많은 수치), 24일 266명, 25일 280명, 26일 230명, 27일 441명(3월 7일 483명 이후 최다), 28일 371명, 29일 323명, 30일 299명, 31일 248명이 추가 확진됐다.

9월 들어서는 1일 235명, 2일 267명, 3일 195명, 4일 198명, 5일 168명, 6일 167명, 7일 119명, 8일 136명, 9일 156명, 10일 155명, 11일 176명, 12일 136명, 13일 121명, 14일 109명, 15일 106명, 16일 113명, 17일 153명, 18일 126명, 19일 110명 등 19일 연속 세 자릿수에 이어, 20일 82명, 21일 70명, 22일 61명 등 사흘째 두 자릿수, 23일 110명, 24일 125명, 25일 114명 등 사흘째 세 자릿수, 26일 61명, 27일 95명, 28일 50명, 29일 38명 등 나흘째 두 자릿수에 이어, 30일 113명으로 닷새만에 세 자릿수로 돌아섰다.

특히 8월 14일부터 9월 19일까지 27일째 세 자릿수를 기록하며 추가 확진자가 총 8천206명이 나왔었다.

10월 들어서는 1일 77명, 2일 63명, 3일 75명, 4일 64명, 5일 73명, 6일 75명, 7일 114명, 8일 69명, 9일 54명, 10일 72명, 11일 58명, 12일 97명, 13일 102명, 14일 84명, 15일 110명, 16명 47명, 17일 73명, 18일 91명, 19일 76명, 20일 58명, 21일 91명, 22일 121명, 23일 155명, 24일 77명, 25일 61명, 26일 119명, 27일 88명, 28일 103명, 29일 125명, 30일 114명, 31일 127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11월 들어서는 1일 124명, 2일 97명, 3일 75명, 4일 118명, 5일 125명, 6일 145명, 7일 89명, 8일 143명, 9일 126명, 10일 100명, 11일 146명, 12일 143명, 13일 191명, 14일 208명, 15일 208명, 16일 223명, 17일 230명, 18일 313명, 19일 343명, 20일 363명, 21일 386명, 22일 330명, 23일 271명, 24일 349명, 25일 382명, 26일 582명, 27일 569명, 28일 504명, 29일 450명, 30일 438명으로 23일째 세 자릿수를 기록했고, 이틀째 400명대를 기록했다.

12월 들어서는 1일 451명, 2일 511명, 3일 540명, 4일 629명으로 지난 3월 3일(600명) 이후 9개월 만에 600명대를 기록했고, 5일 583명으로 하루 만에 500명대로 돌아섰다가 6일 631명, 7일 615명, 8일 594명, 9일 686명, 10일 682명, 11일 689명, 12일 950명, 13일 1천40명. 14일 718명, 15일 880명, 16일 1천78명, 17일 1천14명, 18일 1천62명, 19일 1천53명, 20일 1천97명, 21일 926명, 22일 869명, 23일 1천92명, 24일 985명, 25일 1천241명(최다 발생), 26일 1천132명, 27일 970명, 28일 808명, 29일 1천46명, 30일 1천50명, 31일 967명으로, 추가 확진자는 지난 11월 8일 143명 이후 55일째 세 자릿수 이상이 이어졌다.

지난 13~20일까지 닷새째 1천명대(네 자릿수), 21일 엿새 만에 900명대, 22일 800명대, 23일 1천명대, 24일 900명대, 25일 역대 최다인 1천241명에 이어, 26일 1천132명으로 두 번째 많은 확진자가 나왔고, 사흘만에 900명대, 지난 22일(869명)에 이어 엿새 만에 800명대에 이어, 지난 26일(1천132명) 이후 사흘 만인 29일에 이어 30일 이틀째 1천명대에 이어 31일 사흘 만에 900명대로 돌아섰다.

한편, 국내 코로나19 발생 현황을 보면, 완치지 수가 격리중인 환자 수를 추월하는 것은 지난해 3월 28일이며, 지난 1월 20일 국내 첫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지 68일째 였고, 완치자 수와 확진 환자 수기 감소 추세를 보이면서 코로나19의 안정세가 뚜렷하게 이어져 왔다.

하지만 5월 첫째주 황금연휴 기간에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 클럽에서 발생한 집단감염 이후 지역사회의 2차 감염 이상의 전파인 ‘n차 감염’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규 확진자가 꾸준히 나왔다가 안정세로 돌아서고 있다.

최근에는 국내 지역 발생은 비교적 안정세를 찾는 듯 했으나 8월 15일 서울 광화문 광복절 집회 이후 수도권 교회를 중심으로 집단감염 사례가 급증세를 보이면서 ‘방심은 금물’ 이라는 것을 새삼 깨닫게 하며 방역당국에서는 방역수칙을 준수를 당부하고 있다.

특히 인구 밀집도가 높은 수도권 지역에서는 있는 등 유흥시설, 실내운동시설, 작은 공간에서의 소모임, 교회 등에서 언제든지 집단감염이 발생할 우려가 있는 만큼 모임 자제 및 개인별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방역당국은 누차 강조하고 있다. 첫 번째 방역수칙으로 개인별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를 거듭 당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5월 6일부터 전환된 ‘생활속 거리 두기’ 행동수칙 준수와 손씻기 및 마스크 착용 등 개인 위생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수도권 지역에서는 5월 29일부터 6월 14일까지 강화된 방역수칙을 시행에 이어, 일일 평균 확진환자 수(10명 이내) 등 ‘생활 속 거리 두기’ 직전 위험도 수준으로 상황을 안정화시키는 것을 목표로 강화된 방역조치를 무기한 연장했다.

방역당국에서는 조용한 감염자에 의한 집단감염 차단을 위해 ‘생활 속 거리 두기’에 따른 마스크 착용 및 손씻기 등 개인 위생 수칙 준수에 국민적 동참을 당부하면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부는 5월 6일부터는 ‘사회적 거리 두기’를 ‘생활속 거리 두기’로 전환하는 한편, 생활 속 거리 두기(생활방역)에 따른 5대 핵심 수칙을 지켜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앞서 정부 차원의 ‘사회적 거리 두기’는 지난 3월 22일부터 시작했다. 정부는 4월 5일까지 15일간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시작했고, 이어 4월 19일까지 2주 연장해 ‘고강도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시했으며, 이후 4월 20일부터는 최장 6일간의 연휴가 끝나는 5월5일까지 16일간 ‘사회적 거리 두기’를 3차로 연장한 바 있다.

정부는 6월 29일부터는 ‘사회적 거리 두기’와 관련, 단계별 기준 및 실행 방안에 따른 예측 가능성 및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단계별 전환 기준 및 조치 사항을 명확하게 재정비해 모든 ‘거리 두기’ 단계의 기본 명칭을 ‘사회적 거리 두기’로 통일하고, 감염 유행의 심각성 및 방역 조치의 강도에 따라 1~3단계로 구분해 시행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클릭

정부는 8월 19일 0시부터 서울, 경기도, 인천 등 수도권 전역에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 이어, 8월 30일~9월 6일까지는 3단계 준하는 2단계 조치로 한층 강화된 방역조치 시행에 들어갔고(▶관련기사 클릭), 9월 6일에 종료 예정인 전국의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조치(8월 23일부터 시행)와 수도권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2.5단계)’ 조치(8월 30일부터 시행)를 9월 7일 0시부터 연장했다. ▶관련기사 클릭

이어, 정부는 9월 14일부터 ‘강화된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2.5단계)’를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로 완화함에 따라 지난 8월 30일부터 2주간 운영이 제한됐던 음식점·카페·학원·PC방 등의 운영이 상당 부분 정상화되게 됐다. ▶관련기사 클릭

정부는 9월 28일부터 10월 11일까지 2주간을 ‘추석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하고 이 기간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클릭

정부는 10월 12일부터 전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단계로 조정하기로 했다. 다만, 방문 판매 등 위험요인에 대한 방역관리는 강화된 수준을 유지하고, 진정세가 다소 더딘 수도권의 경우는 2단계 방역수칙 가운데 꼭 필요한 조치는 유지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클릭

정부는 11월 7일부터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의 장기전에 대비해 지속가능한 방역 체계를 도입할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를 현행 3단계에서 5단계로 세분화해 시행하고, 시설 운영 중단 조치는 최소화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클릭

정부는 11일 19일부터는 서울ㆍ경기도에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했고, 인천은 11월 23일부터 1.5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클릭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급증하고 있는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1월 24일부터 2단계로 격상했고, 광주ㆍ전북ㆍ전남 등 호남권은 1.5단계로 올렸다. ▶관련기사 클릭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2월 8일부터 2.5단계로 격상했고, 비수도권은 2단계로 일제 상향해 12월 31일까지 3주간 시행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클릭

한편,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지난 3월 2일부터 ‘코로나19’ 일별 환자 발생 통계를 ‘0시’ 기준으로 홈페이지에 발표하고, 오후 2시에는 정례브리핑을 기존대로 실시하고 있으며, 3월 10일부터는 오후 5시에 오후 4시 기준으로 언론에 공개한 확진자 추가 현황은 공개하지 않으면서, 3월 11일부터는 매일 오전 10시에 그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하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3월 23일부터 비대면(非對面) 온라인 방식으로 전환돼 진행한 브리핑은 5월 6일부터는 코로나19 감염 확산 정도에 따라 온ㆍ오프라인으로 전환해 진행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코로나19] 부천시, 3월 2일 오전 확진자 2명 발생… 누적 확진자 1천861명 거주지 소사권역 1명ㆍ오정권역 1명… 1명 감염경로 역학조사중
[코로나19] 신규 확진 344명ㆍ누적 9만372명… 사망 1천606명ㆍ완치 8만1천333명ㆍ격리중 7천428명ㆍ검사중 7만3천432명 3월 2일 0시 기준
[코로나19 백신 접종] 나흘째 누적 2만1천177명 접종
[코로나19] 부천시, 3월 1일 오후 확진자 2명 발생… 누적 확진자 1천859명 거주지 원미권역 2명… 1명 감염경로 역학조사중
[코로나19] 신규 확진 355명ㆍ누적 9만29명… 사망 1천605명ㆍ완치 8만1천70명ㆍ격리중 7천354명ㆍ검사중 7만3천745명 3월 1일 0시 기준
댓글쓰기 로그인

건강ㆍ의료

2020윈터스쿨

  • 2020윈터스쿨
· [코로나19] 부천시, 3월 2일 오전 확진..
· 부천시, 3월 3일자 4급 3명ㆍ5급 3명ㆍ..
· 만 70세 이상 10월 19일, 만 62세~69세..
· “후각·미각 저하시 코로나19 확진률..
· 경기도, ‘공동주택 보수공사 길라잡이..
· 경기도, 올해 ‘임산부 친환경농산물 ..
· 경기도, 경력단절여성 취ㆍ창업 동아리..
·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 국내 최대 패션..

  • 寃쎌궛異쒖옣꺏
  • 꽦룞룞븞留
  • 꽌珥 異쒖옣꺏 異쒖옣뾽냼異붿쿇
  • 愿댁궛異쒖옣씠留덉궗吏
  • 泥좎썝異쒖옣씠留덉궗吏
  • 媛뺣궓 肄쒓구꺏
  • 꽦遺곷룞異쒖옣留뚮궓 異쒖옣뻾 肄쒓구꺘 삤뵾肄쒓구 뿬깮
  • 蹂 옱誘몃뒗 뾾뒗 뼐湲대뜲 異쒖옣븳30냼媛쒗똿 궗슜 遺옉슜 썑湲
  • 移댁옄誘 빞븳 留뚰솕
  • 源젣異쒖옣꽌鍮꾩뒪 異쒖옣꺏 異쒖옣뾽냼異붿쿇
  • 븞룞異쒖옣꽌鍮꾩뒪 異쒖옣꺏 異쒖옣뾽냼異붿쿇
  • 뼱由대븣遺꽣 깋븞寃쎌쓣 遺댋踰꾨━뒗 꽑깮떂 硫붿씠씠꽣由ъ뒪듃 吏묒갑븯뒗 떆뼱癒몃땲
  • 꽌臾몄텧옣꺏솯꽌臾몄텧옣留덉궗吏솯꽌臾몄텧옣留뚮궓솯꽌臾몄텧옣뾽냼
  • 寃뚯엫냽쓽 꽌슱 쟾 援 遺궛 肄쒓구뵿뒪꽣 吏묒갑븯뒗 떆뼱癒몃땲
  • 媛뺢꼍쓭븞留
  • 媛궓쓭븞留
  • 룞빐梨꾪똿
  • 궓썝諛ㅺ만異쒖옣꺏
  • 삁泥쒖텧옣뾽냼
  • 吏굹媛議 샊湲곗쥌湲 異쒖옣븳30냼媛쒗똿 遺꾩쐞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