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ㆍ칼럼

더부천 사설
토요&월요 칼럼
스크린 이야기
건강 칼럼
논평&칼럼
기고
토요창(窓)
더부천 칼럼
민화(民畵) 칼럼
몽탄산말

탑배너

[기고] “민원인을 우리의 ‘선한 이웃’으로…”
“고충 민원 중 본질 벗어난 사례들도 적지 않고
알려지기를 바라거나 그렇지 않은 민원도 있고
고충민원 담당직원들 피로도 줄이는 힐링 필요” 
더부천 기사입력 2018-06-30 17:56 l 부천의 참언론- 더부천(The부천) storm@thebucheon.com 조회 5780


▲김의빈 부천시 건축관리과 지도2팀장.

우리는 출근하면 매일 수십 통의 고충민원 전화를 받거나 문서로 민원을 상대한다. 들어주고 싶은 민원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종종 있다

큰소리로 호통부터 치는 민원인, 자기 말만 하고 들으려고도 하지 않는 민원인, 듣는 태도가 어떻다느니 하며 민원의 본질을 벗어난 사례들도 적지 않다. 그렇다보니 직원들의 피로도는 상상 이상으로 높다.

어느 시골 군에서 전근 온 직원의 얘기를 들으니, 그곳에서 1년치 할 일을 우리시에는 하루 정도에 처리할 만큼 민원이 많았다고 한다. 그만큼 우리시는 생동감 있는 도시임에는 틀림없다.

고충 민원중 상대방에게 알려지기를 바라는 민원도 있다. 다수인이 모이는 민원은 손익에 관계되거나 공통의 피해를 호소하는 민원이 많아 어느 특정 장소에 모여 집회를 갖기도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상대 민원인에게 자신을 알리는 경향이 있어서 협상의 테이블이 마련되기도 한다.

또 다른 유형의 민원은 자신을 알리고 싶지 않는 민원도 있다. 대부분은 그 민원으로 인해 이익을 취하지 않겠다는 의미가 내포돼 있는 듯 하다. 이런 민원은 결코 다수인의 민원이 되지 않으며, “비밀을 꼭 지켜달라”는 마지막 당부도 잊지 않는다.

민원 처리에 관한 법률에서 민원인의 개인정보 등이 누설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는 관계로 비밀은 철저히 보장되고 있지만 고충 민원을 담당하는 직원들의 피로도를 줄일 수 있는 힐링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 AD |
성경에 보면 ‘선한 이웃’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길가에 쓰러져 있는 사람을 보고 모두 피하여 지나가는데, 어느 누구는 그 사람을 치료하고 비용이 더 발생하면 자기가 부담하겠다고 한다.

그냥 지나가 버린 사람이 선한 이웃인가, 치료해 준 사람이 선한 이웃인가. 우리는 모두 후자를 선한 이웃이라고 생각한다.

도시의 특성상 이웃에 누가 사는지 관심도 많지 않지만, 내가 먼저 ‘선한 이웃’이 돼 모두가 이웃의 고통을 함께 나누는 선한 이웃이 된다면 민원도 대폭 줄어들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사설ㆍ칼럼
등록된 기사가 없습니다

2020윈터스쿨

  • 2020윈터스쿨
· 제5회 부천세계비보이대회 성료… 4대..
· 부천자연생태공원 내 보행약자 위한 ‘..
· 정부,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
· 부천시, 10월 12일자 6급 이하 214명 ..
· 부천시 일시청소년쉼터, 청소년 긴급 ..
· 부천시, ‘하반기 세외수입 징수대책 ..
· 부천시, ‘공동주택 정보나눔터 홈페이..
· 경기도, 청사 내 창작 조형물 활용 홍..

  • 닔쁺삤뵾
  • 룞룞븞留
  • 븿뼇뿬깮異쒖옣
  • 깙꽍뿭븞留
  • 겢由 쁺긽
  • 愿궛쓭븞留
  • 썡濡깅㈃븞留
  • 紐⑹궗룞硫댁븞留
  • 깉濡щ룞異쒖옣留뚮궓 異쒖옣뻾 肄쒓구꺘 삤뵾肄쒓구 뿬깮
  • 寃뚯엫냽쓽 硫붿씠씠꽣 由쎌꽌鍮꾩뒪 理쒓컯.jpg
  • 떎궛硫댁븞留
  • 씤泥 異쒖옣꺏
  • 궗泥쒖텧옣留덉궗吏
  • 嫄곗갹援곗텧옣씠誘몄궗吏
  • 媛뺣쫱異쒖옣留뚮궓
  • 슱由됱퐳嫄
  • 젙쓭異쒖옣留덉궗吏
  • 泥쒖븞異쒖옣븞留
  • 젙꽑異쒖옣留뚮궓
  • 뙆痢꾨━ 珥됱닔 룞씤吏