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ㆍ지역정가

19대 총선
정치권 흐름
정가ㆍ정치인
부천시의회
시정질문/답변
해외방문
경기도의회
역대 선거 DB
국회ㆍ정당
청와대
선관위
선거법ㆍ정자법
재산신고
2011 4.27 재보선
2011 10.26 재선거
2010 6.2 지방선거
2012 4.11 도의원 보선
18대 대선
2013 4.24 재보선
2014 6.4 지방선거
2014 7·30 재보선
2015 4.29 재보선
2015 10.28 재보선
20대 총선(2016년 4.3 총선)
2016 4.13 보궐선거 부천 바선거구
19대 대선
2017.4.12 재보선
2018년 6.13지방선거
2019 4.3보궐선거
21대 총선(2020년 4.15 총선)

탑배너

경기도 특사경, 유통기한 속여 3년간 100억대 견과류 불법 제조 판매업체 적발
유통기한 변조 등 불법 생산 견과류 623톤 유명 홈쇼핑 등 통해 판매
전 국민 60%가 동시에 먹을 수 있는 양… 2010년에도 특사경에 적발 
더부천 기사입력 2019-06-11 09:03 l 강영백 기자 storm@tthebucheon.com 조회 332


불량 견과류 제조 생산하는 모습. / 사진= 경기도청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제공

2016년부터 3년간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를 사용해 623t 규모의 제품을 생산하거나 유통기한을 허위로 표시하는 등 불법행위를 일삼은 견과류 제조ㆍ판매 업체가 경기도 수사에 덜미를 잡혔다.

경기도청 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해 11월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도내 A견과류 제조업체의 압수물을 7개월여 동안 조사를 실시, 이 업체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하고 관할 자치단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했다고 11일 밝혔다.

경기도 특사경이 A업체에 대해 7개월에 걸친 압수물 분석과 참고인 조사 등을 실시한 결과, 2016년부터 2018년까지 623톤의 제품을 불법적으로 생산해 홈쇼핑 등을 통해 판매한 사실을 적발했다.

A업체가 불법으로 생산한 제품은 견과류 봉지 완제품 3천55만봉(20g/봉. 약 616t))과 박스 제품 7.1t으로 전 국민의 60%가 동시에 먹을 수 있는 양이고, 소매 가격으로 환산시 약 103억원에 달하는 것이다

적발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원료 사용 약 7.1t ▲유통기한 변조 및 허위표시 1천404만봉(약 286t) ▲원재료 함량 허위표시 1천651만봉(약 330t) ▲생산 일지 및 원료 수불 서류 허위작성 ▲영업등록사항 변경 미신고 등이다.

적발 내용을 살펴보면 A업체는 유통기한이 지난 블루베리를 사용해 견과류 제품 약 7.1t을 생산, 일부는 판매됐고 판매되지 않은 제품 약 5.7t은 경기도 특사경에 의해 압류됐다.

유통기한이 경과한 원료를 사용해 소매가 5천만원 이상의 식품을 제조한 경우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라 무기 또는 3년 이상의 징역에 처해질 수 있다

A업체는 또 약 5.5t 가량의 블루베리 유통기한이 다가오자 아무런 가공도 하지 않았으면서도 마치 유산균을 입혀 가공처리를 한 것처럼 표시사항만 변조해 유통기한을 1년 가량 늘린 혐의도 받고 있다.

현행 식품위생법에 따르면 단순히 원료를 혼합해 만드는 식품의 경우 원료 유통기한 이내로 제품의 유통기한을 표기해야 한다. 특사경은 A업체가 이런 식으로 유통기한을 늘린 제품이 봉지 완제품 1천404만봉(20g/봉, 약 280t)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블루베리와 아로니아를 똑같이 5:5 비율로 넣는다고 제품에 표기하고도 블루베리와 아로니아를 4:6이나 3:7로 미리 혼합해 제품에 사용하는 방식으로 봉지 완제품 1천651만봉(20g/봉, 약 330t)을 생산해 부당이득을 얻었다. 블루베리는 아로니아보다 약 2배 가량 비싼 원재료다.

| AD |
이병우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해당 업체가 행정관청의 단속을 피해 수년간 범행을 지속할 수 있었던 것은 원료 수불 서류와 생산 일지를 허위로 작성했기 때문”이라며 “법정 서류 외에도 실제 제품을 관리하는 다양한 서류를 압수해 분석하고 전ㆍ현직 직원 여러 명의 참고인 진술을 토대로 범행 일체를 밝혀낼 수 있었다”고 밝혔다.

한편, A업체는 지난 2010년에도 경기도 특사경에 의해 유통기한 허위표시로 적발돼 100만원의 벌금 처분을 받은 적이 있으며, 적발 이후 오히려 더욱 다양한 형태와 지능적 수법으로 범행을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이 단장은 “견과류의 특성상 유통기한이 지나도 육안상 큰 변화가 없어 모를 수 있지만 배로 운송되는 과정에서 곰팡이가 생기기 쉽고 곰팡이 독소에 의해 신장독성 발생, 암 유발, 생식 기능 교란 등의 위험이 있다”면서 “불법적이고 불공정한 방법으로 사익을 취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지속적인 수사를 통해 엄중히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정치ㆍ지역정가

2020 반수시작반

재학생팀플반

  • 2020 반수시작반
  • 재학생팀플반
· 부천시 부시장에 양진철 용인시 제1부..
· 부천시, 7월 1일 10개 광역동 시행… ..
· 제23회 BIFAN 개막작  ‘기름도둑..
· 경기도 남부권 ‘오존주의보’ 발령중..
· 부천 등 5개시, 25일 오전 11시 ‘폭염..
· 부천시, 7월 6일부터 공원 물놀이장 6..
· 부천시, ‘광역동 개청 종합상황실’ ..
· 제23회 BIFAN, 6월 28일 특별전 ‘매혹..